거짓 상속 사례금 60억원 미끼로 6억원 챙긴 남녀 구속

거짓 상속 사례금 60억원 미끼로 6억원 챙긴 남녀 구속

부산 연제경찰서는 60억원대 상속 사례금을 받게 됐다고 속여 6억원이 넘는 돈을 챙긴 혐의(사기)로 A(63)씨와 B(63·여)씨를 구속했다고 28일 밝혔습니다.

10여년 전 사업 관계로 알게 된 이들은 2016년 12월부터 지난해 5월까지 145차례에 걸쳐 C(63·여)로부터 6억3천만원을 뜯어낸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2016년 10월 한 걷기 동호회에서 C씨를 만나 연인 관계로 발전했습니다.

A씨는 C씨에게 지인인 B씨가 재일교포 어머니로부터 200억원 재산을 물려받게 됐는데 자신이 상속 절차를 돕는 대가로 61억원을 받기로 했다며 환심을 산 뒤 청혼했습니다.

이후 A씨는 상속세와 변호사 비용 등이 든다며 돈을 요구하기 시작했고, C씨는 빌라 두 채를 팔고 사채까지 쓰면서 A씨에게 돈을 건넸습니다.

A씨는 C씨가 의심하자 지난해 3월 C씨와 B씨를 만나게 한 뒤 안심하게 하기도 했습니다.

그러나 결혼 이야기에 진척이 없는 데다 “담당 변호사가 아파서 병원비가 필요하다”는 말까지 듣게 된 C씨는 지난해 9월에 두 사람을 경찰에 고소했습니다.

조사결과 이들은 2016년 경북 포항에서도 비슷한 수법으로 사기 범죄를 저질러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걷기 동호회에서 의도적으로 접근한 것으로 보인다”며 “피해자는 2년 넘게 두 사람을 믿었으나 결국 모든 게 거짓말이었다”고 말했습니다.

공범 A씨와 B씨는 10여년 전 사업 관계로 알게된 사이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보도편집부]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