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졸속시공’논란 입주예정자 68% 계약해지

‘졸속 시공’논란을 빚어온
부산 명지신도시의
한 아파트 입주예정자의 68%가
전면 계약해지에 나섰습니다.

최대 1억원에 달하는 계약금을 포기한 입주예정자들과 비대위측은 보상이
아니라 부실공사의 진상 규명과
사과를 원한다고 밝혔습니다.

시공사측은 지난 25일 준공승인이
났다며 이는 중대한 하자가 발견되지
않은 것으로 보고 지연 입주민에게는
2천만원 보상금을 줄 계획입니다.

정기형 기자
  • 정기형 기자
  • ki@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