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김경수 법정구속 대선정당성 후폭풍

{앵커:
김경수 경남도지사의 법정구속은
정치권에 메가톤급 충격을 주고
있습니다.

야당은 당장 대선 정당성을
문제삼고 나섰는데요, 후폭풍이
일파만파로 퍼지고 있습니다.

서울에서 전성호 기자입니다.}

{리포트}

서울중앙지법은 김경수 경남지사에
대해 징역2년을 선고하고
법정구속했습니다.

재판부는 댓글조작 프로그램 킹크랩이
김 지사의의 승인과 동의를 받고
본격개발 된것으로 봤습니다.

이 대가로 센다이 총영사를 제안했으며, 대선후에도 김 지사의 요청에
따라 계속 댓글 작업을 한 것을
인정하는등 기소내용을 대부분
유죄로 판단했습니다.

법정에 들어가던 김 지사는
특검조사와 재판에 최선을 다했다며
합당한 결과를 기대한다고 말했지만
결과는 달랐습니다.

{김경수 경남지사/재판결과만 남겨두고 있는데 앞으로는 도정에 전념할 수 있는
그런 결과가 나오기를 기대합니다.}

김 지사의 구속은 문재인정부를
탄생시킨 2017년 대선의 정당성
논란으로 이어졌습니다.

자유한국당등 야당들은 김경수 지사의
즉각 사퇴와 대통령의 입장표명을
요구했습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김경수 지사가 과연 이러한 불법 선거운동의 끝일것이냐?
그다음은 없을 것이냐? 하는 여전히 풀리지 않는 국민들의 의혹도 있습니다.}

지난대선에서 낙선한 홍준표 전 대표는 이 사건은 대통령 후보의 문제라며
당으로 돌아가면 반드시 파헤치겠다고
말했습니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국정원 댓글사건보다 10배나 더 충격적인 사건이 드루킹 여론조작입니다.}

충격에 빠진 민주당은
드루킹의 거짓진술을 인정한 최악의 판결이라며 재판부를 강하게 비판하고
긴급최고위를 소집하는등 대응책에
고심하고 있습니다.

김경수 경남지사의 법정구속은
그 후폭풍이 어디까지 이어질지,
정치권이 출구를 알수없는 소용돌이 속으로 빠져들고 있습니다.

서울에서 KNN 전성호입니다.

전성호 기자
  • 전성호 기자
  • j111@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