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아침 신문 읽기 1/31

오늘자 아침신문 살펴보겠습니다.

먼저 국제신문입니다.

원전 해체 산업을 이끄는 두뇌가 될 연구소가 부산과 울산에 유치될 가능성이 높아졌다는 내용입니다.

부산과 울산이 공동유치에 나서자 정부도 이를 긍정적으로 검토하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원전 해체 연구소가 유치되면 제2신항 입지 선정과정에서 경남과 상생을 이룬 부산은 또다시 울산과 협치에 결실을 보게됩니다.

다음은 부산일보입니다.

부산 강서구 미음국제산업 물류도시에 전기차, 수소차 등 친환경차의 부품을 개발하고 생산할 수 있는 융합 클러스터가 조성된다는 내용입니다.

침체된 지역 자동차 부품업계의 부활 신호탄이 될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리고 있는데요.

친환경차 부품 융합 클러스터가 미음국제산업물류도시에 21만 제곱미터 규모로 조성되며 사업기간은 올해부터 오는 2022년까지 4년동안 진행됩니다.

다음은 경남도민일보 살펴보겠습니다.

산업현장에 필요한 실무형 인재를 육성하는 기업연계형 장기 현장실습이 성과를 내고 있다는 소식입니다.

경남대는 지난 2016년 10월 고용노동부 일학습 병행제를 유치해 오는 2022년까지 총 50억원을 지원받는데요.

대학은 학생에게 교육을 제공하고 기업은 대학생 고용, 훈련을 맡아 산업현장에 필요한 실무형 인재를 육성하는 프로그램입니다.

이 프로그램에 참가한 학생 70%가
정규직으로 전환될 예정으로 청년 취업난 해소에 성과를 거두고 있다고 합니다.

마지막으로 경남일보 살펴보겠습니다.

서부경남 KTX 사업 등 전국 23개 사업이 국가균형발전 프로젝트로 추진이 확정된 가운데 이 기회에 경제성만을 지나치게 강조하는 예비타당성 제도의 개선이 필요하다는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예비타당성 제도는 지난 1999년 도입된 이후 예산 절감의 긍정적인 효과가 있었지만 문제점도 지적되고 있는데요.

경제성 비용대비 편익 비중이 높다보니 낙후된 지역은 대형 국책사업을 통한 발전의 기회가 막혀있고 수도권과 대도시는 예타에서 좋은 평가를 받는 경우가 많아 부익부 빈익빈 현상이 심화되는 부작용도 있기 때문입니다.

결국 지역균형발전 평가 비중을 높이고 사회적 가치를 평가 항목에 반영하는 방향으로 예타제도를 개선해야한다는 목소리도 커지고 있다고 합니다.

지금까지 아침신문 살펴봤습니다.

박명선 기자
  • 박명선 기자
  • pms@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