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허성무 창원시장,”신항 협의에서 ‘창원패싱’ 묵과않을 것”주장

허성무 창원시장이 ‘제2신항 명칭에
대한 상생협약’ 과정에 창원시를
포함해 줄 것을 요구했습니다.

허 시장은 신항 조성과정에서 어업 손실과 환경피해를 비롯한 사회적비용은 창원시의 몫임에도 협의 과정에는
경남도와 부산시만 참가하고 있다며 ‘창원패싱’으로 인한 갈등과 부담은 온전히 정부의 책임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또 신항입지는 용역 결과에 따른 것임에도 부산이 신항을 양보했다고 하는 주장은 창원에 대한 부산시의 도발이자 패권주의적 발상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김상진 기자
  • 김상진 기자
  • newstar@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