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뉴스아이 날씨 2월1일(금)

한파주의보는 해제됐지만, 다시 건조함이 고개를 들고 있습니다. 부산에 건조주의보가 발효됐는데요, 모레 비가 오면서 해제되겠지만, 성묘하실 때 각별히 불조심해주셔야겠습니다. 내일 낮부터는 추위가 조금씩 누그러지겠는데요, 내륙의 일교차는 크게 벌어지겠습니다.

(구름)
현재 한반도 상공 대체로 깨끗하지만, 국외 미세먼지가 유입되면서 내일은 곳곳에 한때 나쁨 수준까지 오르겠습니다.

(전국)
전국이 대체로 맑은 날씨를 보이다가 밤에는 차츰 흐려지겠습니다. 전국 곳곳에 건조특보도 이어지겠습니다.

(서부경남)
내일 아침까지는 강추위가 기승을 부리겠습니다. 아침 최저 거창 영하 10도, 진주 영하 8도가 예상됩니다.

(중부경남)
낮 기온은 오늘보다 4,5도 가량 높겠습니다. 낮 최고 창원 8도, 거제 9도, 밀양과 창녕 10도가 예상됩니다.

(부산권)
부산도 낮 최고 11도, 양산과 김해 10도 등으로 평년 기온을 웃돌아 온화하겠습니다.

(해상예보)
바다의 물결은 동해남부 먼바다를 중심으로 높게 일겠습니다. 배편 이용하시는 분들 참고 하시기 바랍니다.

(중기예보)
모레는 또 한차례 비가 내리겠습니다. 설날까지는 대체로 온화한 날씨를 이어가다가 연휴 마지막 날인 수요일에는 오전 한때 비가 오는 곳이 있겠습니다.

조문경 리포터
  • 조문경 리포터
  • choregina@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