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신공항 문제, 대구경북 설득 최우선 과제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신공항 문제와 관련해 “영남권 5개 시도의 합의가
중요하다”고 밝히면서 무엇보다도
대구경북의 입장이 중요해졌습니다.

당장 오거돈 부산시장은 대구경북의
숙원사업인 대구공항의 통합이전을
적극 지지하며 대구경북 설득에
들어갔습니다.

추종탁기자입니다.}

{리포트}

부산을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은
신공항 문제와 관련해

“영남권 5개 시도의 뜻이 하나로 모아지면 결정이 수월해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대구경북을 포함해 5개 시도가
합의하면 김해신공항을 재검토하겠다는 뜻으로 해석됩니다.

오거돈 부산시장은 당장 대구경북의
숙원사업인 대구공항의 통합이전을
적극 지지하고 나섰습니다.

대구경북은 대구공항의 통합이전,
부산경남은 가덕신공항의 열매를
얻겠다는 전략입니다.

{싱크:}
{오거돈/부산시장”대구경북 시도민의 염원인 대구 통합신공항 추진을 적극적으로 지지합니다. 이를위해 필요한 역할이 있다면 마다하지 않겠습니다.”}

5개 시도가 합의를 하지 못하면
총리실 차원의 논의가 시작될 것으로 보입니다.

경남과 부산의 요구가 수용된
모양새지만 대통령과 정부의 부담은 커집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신공항 문제의
조속한 해결의지를 밝혔지만
총리실 차원의 논의에는 많은 시간이
필요합니다.

“최악의 경우 5개 시도의 합의도
이뤄지지 않고, 또 총리실 차원의
결론도 차일피일 미뤄질 경우
신공항 문제는 내년에 있을 총선때
핵심 쟁점으로 떠오를 것으로
보입니다.
KNN 추종탁입니다.”

추종탁 기자
  • 추종탁 기자
  • chutak@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