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창원서 킥보드 타던 초등학생 숨져

킥보드를 타던 초등학생이 마주오던 승용차에 깔려 숨졌습니다.

경찰은 지난 16일 오후 1시쯤
경남 창원시 한 빌라 앞에서 수동 킥보드를 타던 7살 A군이
마주오던 승용차 왼쪽 밑에서 발견돼 병원으로 옮겼지만 숨졌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CCTV 분석 등을 통해 A군이 승용차에 부딪혀
차 아래로 들어간 것인지 스스로 넘어진 것인지 등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윤혜림 기자
  • 윤혜림 기자
  • yoon@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