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의료원 노조, 폐업철회 촉구

경남도가 적자를 이유로 진주의료원에 폐업이란 '극약'처방을 내리자 재검토를 요구하는 목소리도 커지고 있습니다.

진주의료원 노조는 오늘도 비상총회를 열고 일방적인 폐업결정을 경남도를 규탄하며 폐업 철회를 촉구했습니다.

진주의료원 노조는 어제(27) 경남도를 항의방문해 홍지사와의 면담을 추진하다 몸싸움을 벌이기도했습니다.

한편 경남도가 진주의료원의 폐업을 결정하는 과정에서 지나치게 비공개 방식을 고집해 반발을 키웠다는 지적도 받고 있습니다.

KNN관리자  
  • KNN관리자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