존속살해 미수 30대 검거

부산 동래경찰서는 술에 취해 가족들을 괴롭힌다며 아버지에게 흉기를 휘둘러 상해를 입힌 33살 강 모 씨를 긴급체포해 조사하고 있습니다.

강 씨는 오늘 오전 8시쯤 부산 온천동의 집에서 아버지 60살 강 모 씨에게 깨진 소주병을 휘둘러 중상을 입힌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은 강씨에게 존속 살해 미수 혐의를 적용해 조사하고 있습니다.

박명선 기자
  • 박명선 기자
  • pms@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