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아시아영상도시 특별법,부산의 미래

(앵커)

부산 영화제가 개최된 지 17년이나 지났지만, 부산의 영상산업은 여전히 걸음마 수준입니다.

1조5천억원을 투입해 부산을 영상산업의 중심도시로 키우자는 특별법이 국회에 발의돼 있는데 통과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김상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영화 전체 분량을 부산에서 촬영한 영화 <이웃사람>.

영화를 공동제작한 플로우 식스는 현재 유일한 부산 소재 영화제작사입니다.

다른 영화사들이 부산에 오기를 주저하는 이유는 분명합니다.

(이동휘/영화제작사'플로우식스'이사
"법인세 혜택 등 부족")

(수퍼)-영화인력,"부산에서 배워 서울行"
예비영화인을 양성하는 부산 동서대 남인영 교수.

부산에서 찍는 영화들이 많다지만 정작 제자들이 갈수 있는 일자리는 별로 없는 것 같다며 아쉬워합니다.

서울자본, 서울인력, 서울배급사에 부산은 촬영장소와 숙소만 제공하는 현실!

부산을 아시아 영상중심도시로 키우자는 취지의 특별법이 국회에 발의된 배경이기도 합니다.

10년 한시적으로 1조 5천억원을 투입, 영상콘텐츠 밸리와 영화촌 조성, 영상교육진흥원을 설립해 부산을 아시아 중심 영상도시로 키우자는 것입니다

지난 대선 당시, 여야 후보 모두 부산 영상산업에 대한 적극적인 지원을 약속한 바 있어 국회통과 가능성도 높습니다.

하지만 특정지역에 대한 특혜라는 다른 시도의 견제와 시민들에 대한 홍보 부족, 그리고 부산시의 소극적 대응 등에 발목잡힐 수 있다는 우려섞인 전망도 나오는 실정입니다.

(김희정/아시아영상중심도시 특별법 발의(새누리당 국회의원)"지역의 컨트롤타워가 없어서 민관정재계가 함께 준비할 수 있는 협의체 구성이 절실한 상황입니다. 부산 시민들의 강한 열망이 뒷받침되면 추진에 탄력을 얻을 것으로 기대합니다")

"부산이 영화제의 도시, 영화찍는 도시를 넘어서 영화산업의 메카 도시로 가는 열쇠가 바로 아시아 영상중심도시 특별법에 달려 있습니다.

KNN 김상진입니다.

김상진 기자
  • 김상진 기자
  • newstar@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