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부산 도심하천 환경 개선 속도

부산 도심하천의 환경 개선작업이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부산시는 동천 바닥에 대형 관을 묻어
하루 20만톤의 바닷물을 끌어와
하류로 흘려보내는 사업을 연말까지
마무리하기로 했습니다.

또 춘천 등 시내 10개 하천에서
바다퇴적토를 제거하는 작업도
상반기에 마무리하기로 했습니다.

이와함께 생활오수의 하천유입을
막는 분류식하수관거 설치 작업을
당초 계획보다 3~4년 앞당긴
2022년에 완료할 계획입니다.

추종탁 기자
  • 추종탁 기자
  • chutak@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