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영남 최대 3.13 밀양 만세운동 재현

영남지역 최대규모의 만세운동이던
경남 밀양 3.13 만세운동이 오늘(13)
밀양 관아 일원에서 재현됐습니다.

행사에는 국가 유공자 유족과 시민 등 2천여명이 참석했고, 3·13 밀양만세 재현 공연과 만세 삼창을 하면서 시내를 도는 시가행진이 진행됐습니다.

지난 1919년 3월 13일 거행된 밀양
만세운동은 고종 장례식에 다녀온
윤세주, 윤치형 선생 등 독립열사들로부터 시작됐습니다.

주우진 기자
  • 주우진 기자
  • wjjoo@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