딸 흉기에 동생 사망

어제 오후 부산 남산동에서 29살 김 모씨가 남동생과 어머니에게 흉기를 휘두른 사건은 자폐증세 치료 경력이 있는 김 씨가
가족들에게 앙심을 품고 저지른 것으로 밝혀지고 있습니다.

경찰은 김 씨가 가족들이 남동생만을 편애한다고 생각해 왔으며 얼마 전에는 두 달 동안 가출을 했다 돌아온 것으로 확인했습니다.

또 어제 오후에는 남동생과 말다툼을 벌이는 과정에서 흉기를 휘둘러 동생을 살해했으며 우연히 집에 들른 어머니에게도 흉기를 휘둘러 중상을 입힌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길재섭 기자
  • 길재섭 기자
  • jskil@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