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4.3 보선 통영서 여야대표 격돌

{앵커:
4.3 국회의원 보궐선거를
보름 남짓 남겨두고 여야 대표가
오늘(18) 통영에서 격돌했습니다.

내년 총선의 민심을 가늠해
볼 수 있는 전초전인 만큼
여야 모두 공을 들이고 있습니다.

김동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여당의 현장최고위원회가
통영 폐조선소 부지에서 열렸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최고위원들이 총출동했습니다.

지난 지방선거 압승의 여세를
몰아 민심잡기에 나선겁니다.

{싱크:}
{이해찬/더불어민주당 대표/”(통영*고성이)어려웠던 지역인데 그런 지역에서 좋은 성과를 냈기 때문에 당으로써도 최대한 지역에 보답하는 노력을 다하겠다는 것을 다시한번 말씀 드리겠습니다.”}

지역 경기 회복을 위해
통영형일자리특별위원회를 설치하고 대대적인 지원을 약속했습니다.

양문석 후보를 공동위원장에
임명해 힘을 실어줬습니다.

{싱크:}
{양문석/더불어민주당 후보/”(불황은)단호히 저는 집권여당 더불어민주당과 문재인 정부가 해결해야 될 과제라고만 이야기합니다. 이제 누구 탓 할 필요 없습니다. 우리가 해결하면 됩니다.”}

야당 대표와 수뇌부도 같은날
통영을 찾았습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통영을 다녀간 뒤 사흘만에
다시 통영을 찾았습니다.

선거대책위원회를 출범시키고
당력을 총 집중하기로 했습니다.

{싱크:}
{황교안/자유한국당 대표/”통영고성 경제를 살려내고 또 새로운 미래를 열어가기 위해서는 정치 선동 전문가가 아니라 능력있는 진짜 일꾼이 필요합니다.”}

지역 경제를 되살릴 수 있는
능력있는 일꾼이 필요하다며
정점식 후보를 지원했습니다.

또 공약이 지켜질 수 있도록
당 차원의 전폭적인 지원을
약속했습니다.

{싱크:}
{정점식/자유한국당 후보/”근로자와 실직자에 대한 지원이 중단되어서는 안됩니다. 이렇게 급박한 사안은 우리당이 앞장서서 선제적으로 해결해 주셔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같은날, 같은곳에서
여야 대표가 격돌하는 총력전이
펼쳐지면서 4.3 보궐선거 열기가
달아오르고 있습니다.

KNN 김동환입니다.

김동환 기자
  • 김동환 기자
  • onair@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