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센타이어, 창녕공장 2차 증설 착수

넥센타이어가 지난해 3월 부터 본격 가동에 들어간 창녕공장을 추가로 증설합니다.

이달부터 시작되는 증설 작업에는 모두 3천3백억원이 투입돼 내년 연말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이렇게 되면 타이어 생산 능력이 현재 연간 6백만개에서 천백만개로 두배 가까이 늘어나게 됩니다.

넥센타이어는 이번 증설을 포함해 창녕공장에만 오는 2018년까지 모두 1조 5천억원을 투입해 연간 2천백만개 생산능력을 갖추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프로그램:

넥센그룹,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