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퇴근시간 지하철 승객 난동

어제(20) 저녁 7시쯤
부산 도시철도 2호선 열차 안에서
술에 취한 한 남성이 자신이 내릴
역에서 내리지 못했다며 택시비를
내놓으라고 난동을 부리다 보안요원에 의해 열차 밖으로 쫓겨났습니다.

못골역에서 대연역까지 이어진
퇴근시간 난동으로 같은 열차에 있던 시민이 불편을 겪었으며
부산교통공사는 열차 운행은
정상적으로 이뤄졌다고 밝혔습니다.

정기형 기자
  • 정기형 기자
  • ki@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