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에코델타시티 보상 갈등

(앵커)

부산 강서구에 조성될 예정인 에코델타시티 사업이 보상 문제로 난항을 겪고 있습니다.

주민들은 보상설명회를 거부했고 부산시도 법을 벗어난 보상은 어렵다는 입장이어서 상당한 진통이 예상됩니다.

김민욱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부산 강서구 서낙동강 옆 만 2천제곱미터 부지에 조성되는 에코델타시티 사업,

지난해 12월 친수구역으로 지정돼 수변생태도시 조성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보상을 두고 주민들이 크게 반발하고 있습니다.

강서지역 주민 300여명은 이주대책과 생계대책 없는 일방적인 보상설명회는 받아들일 수 없다며 궐기대회를 열었습니다.

(최성근/에코델타사업 주민대책위 공동대표/"선이주대책, 생계대책, 정당보상에 대해 시행사, 부산시에서 정확한 설명이 없기 때문에 저희들이 (설명회를)거부하는 것입니다.")

보상설명회는 시작 5분만에 주민들이 고함을 외치고 자리를 박차고 나오면서 무산됐습니다.

(강서지역 주민/"(주민)무시하는 행사 못한다! 못한다!")

이에 대해 부산시는 다시 주민협의회를 열어 보상문제를 논의할 계획입니다.

(임경모/부산시 국제산업물류도시개발단장/"민간협의회를 통해서 저희가 적극적으로 보상 문제에 대해서 협의하도록 하겠습니다.")

하지만 부산시와 시행사인 수자원공사는 법이 허용하지 않는 범위의 보상은 현실적으로 어렵다는 입장입니다.

"주민들의 반발로 보상설명회가 무산됨에 따라 향후 에코델타시티 사업 추진에 상당한 진통이 예상됩니다.

KNN 김민욱입니다."

KNN관리자  
  • KNN관리자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