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광역시
※ 화면낭독기(센스리더 등)를 이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보기를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보기

‘자동차운행 제한 조례’ 시민공청회

조회수842의견0

ST/언제부턴가 아침에 일어나면 맨 먼저 미세먼지 지수를 살피는 게 일상이 되었습니다. 부산시는 재난상황에 가까운 미세먼지 대책의 일환으로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자동차 운행제한 조례’ 제정을 서두르고 있습니다. 조례 제정을 위한 시민공청회에서 다양한 의견과 제안이 쏟아졌습니다.


VCR/부산시는 지난 2월 시행한「미세먼지특별법」의 발령 기준에 맞춰, 미세먼지 저감 조치 발령일에 ‘배출가스 5등급 경유차의 운행제한 또는 차량2부제 시행을 의무화하는 조례안을 준비중인데요, 조례 발의에 앞서, 시민공청회를 마련했습니다. 미세먼지 대책에 다양한 계층의 시민의견을 수렴해 참여형 조례안을 마련한다는 취집니다.


최대경 환경정책실장 : 부산시도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많은 노력을 할 것이다. 시민들도 다소 불편하지만 동참을 호소한다는 차원으로 받아들여달라.


미세먼지는 계절별 대기의 흐름에 따라 국내·외적 기여도가 다르지만, 부산의 경우 차량배기가스와 선박의 영향이 큰 것으로 지목받고 있습니다. 공청회에 참석한 시민들은 조례 제정을 환영한다는 입장을 밝히면서도 교통 패러다임에 대한 전면 수정, 기후변화와 미세먼지 저감에 도움을 주는 숲조성 및 공원 확대, 환경의 중요성에 대한 교육 강화 등 다양한 의견을 제안했습니다.


김태룡 기후대기과 미세먼지대응팀장 : 공청회를 통한 다양한 의견을 반영해 4월 조례안을 발의하고 6월까지 공포한다는 계획이다. 부산시는 앞으로도 시민들의 건강을 위해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각별한 노력을 할 것이다.


한편, 배출가스 5등급 차량은 부산시 등록차량 137만6천 대 중 14만2천대로 10%에 해당합니다.

본 콘텐츠는 KNN 멤버로 가입한 외부사용자가 직접 업로드 한 것으로 KNN과 어떠한 제휴관계도 없습니다.

프로그램:

부산광역시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