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전 부산항운노조 위원장 도주, 검찰 추적

항만 비리 수사가 확대되는 가운데 전 부산항운노조 위원장이 달아나 검찰이 추적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부산지검 특수부는
항운노조 취업과 승진 비리에 관여한 것으로 알려진 전 부산항운노조 위원장 70살 이모씨가 소환도 하기전에 도주한 상태라고 밝혔으며
현재 이씨의 행방을 추적하는 한편 관련 혐의에 대해 조사를 계속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표중규 기자
  • 표중규 기자
  • pyowill@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