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ml5 Player로 보기 jwplayer로 보기
전체화면보기


※ HTML5 PLAY는 Internet Explorer 11에 최적화 되어 있습니다.
※ Internet Explorer 10 이하의 웹 브라우져를 사용하실 경우 FLASH PLAY를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FLASH PLAY로 동영상이 보이지 않을 경우 FLASH PLAYER를 최신버전으로 업그레이드 해 주시기 바랍니다.

창원 192채 집 주인 빚더미, 세입자 유산까지 피해속출

조회수1.65K의견0

{앵커:
경남 창원에서 아파트 192채로
임대사업을 하던 한 업자가
부동산 경기 침체로
빚더미에 앉아 결국 법원에서
회생절차를 밟고 있는데요.

업자의 무리한 갭투자 결과지만
문제는 그 피해가 애꿎은 세입자들에게 고스란히 돌아가고 있습니다.

주우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경남 창원 성산구의 한 아파트
단지입니다.

바로 뒤에 보이는 이 아파트 1개동
거의 전부와 주변 2개동 일부가
임대사업자 A 씨의 아파트인데요,

창원 성산구에만 156채를 보유하고
있고, 진해구 36채를 더하면
모두 192채나 됩니다.”

A 씨는 수년 전부터
아파트 값이 급락하고 거래도 줄자,
전세보증금 반환에 어려움을 겪다
결국 빚더미에 앉았습니다.

지난해 6월, 법원에 빚탕감을 받기위한 ‘일반 회생’을 신청하기에 이르렀고 현재까지 절차를 밟고 있습니다.

그 사이, 전세 계약이 끝났지만
보증금을 돌려받지 못하고 있는
대다수 세입자들은 불안한 심정으로 법원의 결정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전체 전세보증금은
15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 세대당 대개 5천만원에서 1억 사이의 보증금이 잡혀있다고 하는데요.

액수에서 느껴지듯,
세입자 다수는 사실상 그 돈이
전 재산인 서민들입니다.”

보증금이 묶이면서
결혼자금이 모자라 결혼식마저 미룬
예비신랑 세입자도 있고, 노후자금인
전세보증금을 잃게 될까 속앓이 하는 어르신 세입자들도 있습니다.

한 신혼부부의 아내는
스트레스로 유산까지 했습니다.

{싱크:}
{세입자 A 씨 “계약이 이제 끝났으니까 이제 조금만 있으면 보증금 준다는 얘기만 듣고 잠깐 기다렸던게 회생이 터지게 되고…집을 알아보던 상황에서 이사를 못가는 상황이 생기니까 이걸 어떻게 해야 할 지 방법도 모르겠고…”}

세입자들은 조만간 공식적으로
임차인대표회의를 구성해
대응을 강화하겠다는 계획입니다.

KNN 주우진 입니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