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이 서류 분실…범죄 조직이 공유

경찰이 불법 대부업 일당을 검거하는 과정에서 상세한 범죄 혐의가 적힌
체포영장 등 중요한 수사 서류를
잃어버려 범죄 조직의 손에 들어갔습니다.

부산 남부경찰서 수사과에서
지난달 27일 경기도의 한 아파트를
압수수색을 하는 과정에서 관련
서류를 현장에 놔두고 온 것이
확인됐습니다.

불법 대부업 조직원들은 경찰이 두고 간 서류에 있던 범죄 내용과
경찰의 압수 목록 등을
공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정기형 기자
  • 정기형 기자
  • ki@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