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진주 삼성교통 노조 2개로 쪼개져

최저임금 문제 등으로
장기파업 사태를 겪었던
진주 시내버스 업체인 삼성교통 노조가 2개로 나뉘어졌습니다.

삼성교통 우리노동조합은
시민에게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는데 노력하겠다며 기존 노조를 탈퇴하고 새로운 노조를 출범시켰다고 밝혔습니다.

새노조에는 기존 노조원 180여명 가운데 14명이 탈퇴하고 가입했습니다.

이태훈 기자
  • 이태훈 기자
  • lth4101@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