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PK 민심을 잡아라, 한국당의 고민

{앵커:
4*3 보궐선거 뒤 보수 결집을 확인한
자유한국당이 자심감을 보이고
있습니다.

그러나 부산경남 지역의 민심을
얻기에는 여전히 부족해 보입니다.

길재섭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

{리포트}

4*3 보궐선거에서
승자로 평가받는 자유한국당.

부산에서 선거를 치렀어도
좋은 결과가 있었을 것이라는
자신감이 붙었습니다.

그러나 고민도 큽니다.

한국당의 가장 큰 고민은 민주당에서 떨어져 나온 지지자들을 끌어들이지
못하는데 있습니다. 최근 지지율 상승은 이탈했던 보수층의 복귀로 해석됩니다.

다가오는 총선이나 다음 대선을
위해서는 보수와 진보 사이의
중간층이 꼭 필요합니다.

창원성산 보궐선거에서
‘한국당 심판’을 내걸고
선거에 나섰던 애국당이나
바른미래당과의 통합도
거론되고 있습니다.

{황교안/자유한국당 대표/제가 이야기하는 통합은 물론 말씀하신 것처럼 보수 통합이죠.
그리고 가급적이면 큰 통합이 되었으면 좋겠는데.}

그러나 당내 의견은
쉽게 정리되기 어려운 상황입니다.

한국당 중심의 보수대통합이라는
‘빅텐트’는 당의 혁신과는
반대 방향일수도 있기 때문입니다.

{김세연/자유한국당 부산시당위원장/저희가 먼저 그만큼 충분히 변화하고
또 이전에 있었던 부족했던 부분들을 만회할수 있는 근본적으로 거듭나는 모습을
보여드려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한국당 내부에서는 PK 지역 민심을
끌만한 민주당의 카드가
이제 없다고 평가합니다.

그러나 민주당의 실정에 기대
보수를 재건한다는 평가를 받는
한국당 역시, 민심을 얻기에는
여전히 먼 것이 현실입니다.

KNN 길재섭입니다.

길재섭 기자
  • 길재섭 기자
  • jskil@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