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경남 도립 예술단’ 신설 … ‘뮤지컬 ‘로 가닥

{앵커:부산에 뮤지컬 전용극장이 생겨나면서 지역 문화예술시장에 새바람을
일으키고 있는데요.

경남도민들도 뮤지컬이
가장 좋아하는 공연장르로 확인되면서
뮤지컬 작품을 공연하는
도립예술단 설립이 가시화되고
있습니다.

박명선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경남도민들에게 어떤 장르의 문화예술
공연을 선호하는지 물어봤습니다.

{인터뷰:}
{김건호/”수도권 지역에 비해 창원이 뮤지컬 관련 시설이 매우 부족하고 찾아가기가 매우 힘들어서 그런 시설이 많이 생겼으면 좋겠습니다.”}

{인터뷰:}
{진신양/”클래식 장르가 많아져서 다른 사람들이 관심을 가지고 제가 활동할 수 있는 범위가 많아지면 좋겠습니다.”}

{인터뷰:}
{박세영/”뮤지컬도 비싼데 (타지역에 가면) 교통비도 추가되서 힘들더라구요. 그래서 개인적으로 뮤지컬이 활성화 됐으면 좋겠습니다.”}

{CG:}
경남발전연구원이 도민 천여명을
상대로 1차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뮤지컬이 24%로 1위, 다음으로 17%를 차지한 연극 등의 순을 보였습니다.

{CG:}
또 도민 5백여명을 상대로 한
2차 설문조사에서도 뮤지컬이 27%로
1위를 차지했습니다.

{CG:}
전문가들에게도 물어봤는데
뮤지컬과 양악,국악이 모두
18%로 가장 선호도가 높았습니다.

경남도는 이같은 용역결과를 토대로
뮤지컬을 테마로한 도립예술단을 설립할 계획입니다.

{인터뷰:}
{류명현/경남도 문화관광체육국장/”앞으로 최종용역결과와 내부절차가 진행되면 하반기부터 설립준비가 되고 내년부터는 실질적으로 시범운영이 될 것 같습니다. “}

주연급만 상근으로 하고
단원들은 오디션으로 뽑는
프로젝트형 예술단 형태로 내년부터
시범운영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김경수 지사의 공약이던 도립예술단 설립이 이번에는 실현될 수 있을지
지역 문화예술계의 최대 관심사로
떠올랐습니다.

KNN 박명선입니다.

박명선 기자
  • 박명선 기자
  • pms@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