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ml5 Player로 보기 jwplayer로 보기
전체화면보기


※ HTML5 PLAY는 Internet Explorer 11에 최적화 되어 있습니다.
※ Internet Explorer 10 이하의 웹 브라우져를 사용하실 경우 FLASH PLAY를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FLASH PLAY로 동영상이 보이지 않을 경우 FLASH PLAYER를 최신버전으로 업그레이드 해 주시기 바랍니다.

르노삼성차 이기인 부사장,”상황 계속되면 회사존립 치명적”

조회수307의견0

르노삼성차 노사분규 장기화에 책임을 지고 최근 회사를 떠난 이기인 부사장이 직원들에게 손편지를 통해 회사 정상화를 촉구했습니다.

이 부사장은 ‘부산공장을 떠나며’라는 손편지에서,르노삼성차는 국내 본사에 소속된 공장이 아니라 외국계 기업의 자회사라는 현실 인정이 위기를 혜쳐나가는 출발점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현재와 같이 부산공장의 불안정한 상황이 이어진다면,고용과 회사의 존립에 치명적인 악영향을 미칠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