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제징용 노동자상 기습철거” 놓고 갈등 격화

조회수186의견0

부산시가 일본 대사관 인근에 있던 강제징용 노동자상을 기습철거한데 대해 시민노동단체들의 반발이 거세지고 있습니다.

민주노총과 전국공무원 노조 부산본부 조합원 등 100여명은 오늘(15) 아침부터 노동자상 철거에 대한 사과와 책임자 처벌 등을 포함해 오거돈 부산시장과 면담을 요구하며 시청청사 1층에서 농성을 벌이고 있습니다.

부산시는 행정대집행에 대해서는 유감의 뜻을 전하며 5월 1일 이전에 공론화추진기구를 구성해 안정적인 위치에 설치하자는 뜻을 밝혔지만
노동단체들은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이어서 갈등이 계속될 전망입니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