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여고생 제자 허리 만져 기소 “무죄”

생리통이 있는 여고생 제자의 허리를 만진 혐의 등으로 기소돼 무죄를 받은 고교 교사가 항소심에서도 무죄를 선고받았습니다.

부산고법 형사2부는 지난 2017년 울산의 한 고등학교 체육관에서 생리통이 있는 제자 B양에게 허리를 손가락으로 4차례 누르고 만진 혐의로 기소된 교사 A씨에게 피해자의 진술에 신빙성이 없다며 원심대로 무죄를 선고했습니다

표중규 기자
  • 표중규 기자
  • pyowill@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