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진주 방화*흉기난동, 경찰 책임론 논란

경남 진주 방화 흉기 난동사건
희생자 유족들이 이번 사건을 인재로
규정한 것과 관련해, 경찰의
책임론 논란이 가열되고 있습니다.

오늘(19)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부실한 대응으로 예견된 참사를
막지 못한 관련 경찰에게 책임을
물어달라는 청원글이 올라와
10만명에 가까운 동의를 받았습니다.

또 제도적 미비점을 개선하는 게
먼저라며 당장 문책을 중단해달라는 청원글도 게시되는 등 공방이
이어졌습니다.

주우진 기자
  • 주우진 기자
  • wjjoo@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