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결혼 반대하는 아버지 살해한 딸과 남친 영장

{앵커: 결혼을 반대한다는 이유로
아버지를 살해한 20대 딸과
남자친구가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이들은 범행뒤 시신을 유기할 방법을 찾지 못해 집에 두고 태연하게 오락실에서 평소처럼 게임을 한 것으로
확인돼 충격을 주고 있습니다.

박명선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어두운 저녁시간
빌라를 빠져나와 차량을 통해
빠른 걸음으로 이동하는 한 커플.

불과 30분전 이들이 함께있던 빌라에서는 잠을 자고 있던 66살 A씨가 흉기에 찔려 숨졌습니다.

아버지 A씨가 결혼을 반대했다는
이유로 흉기를 휘둘러 숨지게한 것입니다.

{인터뷰:}
{인근 주민/(장애인) 복지관에 근무하는 아이들이거든요. 다른데서 직업을 가질 수 없기 때문에 그런 일을 하면서… 전혀 그렇게 보이지 않았는데 충격적입니다.}

경찰에 긴급체포된 이들은
숨진 아버지 A씨의 딸 23살 B씨와
남자친구 30살 C씨.

지적장애 3급인 이들은 경찰조사에서 아버지가 결혼을 반대했고 장애가 있는 남자친구를 무시했다고 진술했습니다.

{인터뷰:}
{문덕식/창녕경찰서 수사과장/”아버지가 결혼을 적극적으로 반대하니까 살해하려고 결심하고 3월달부터 범행도구를 준비하고 딸과 남자친구가 공모해서…”}

이들은 범행뒤 시신을 유기할 방법을 찾지 못해 집에 한동안 둔채 다음날 오락실에 가서 게임을 하는 등 평소처럼 태연하게 지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경찰조사에서 이들은 모든 혐의를
시인했고 뒤늦게 죄송하다며
후회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StandUp}
{박명선}
경찰은 이들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하고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KNN 박명선입니다.

박명선 기자
  • 박명선 기자
  • pms@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