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김해시 5년만에 재선충병 경미단계

소나무 재선충병 발생이
경남에서 가장 심각한 수준까지 갔던 김해시가 5년만에 피해가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김해시는 지난 2013년 22만1천여그루였던 소나무 재선충병 피해 고사목 수량이 지난해 4천여그루로 5년 만에 2% 이하로 격감했다고 밝혔습니다.

현재 도내에선 산청·합천·함양·거창 등 4개 군이 재선충병 청정지역이거나 비슷한 수준을 유지하고 있고 김해를 포함해 통영·의령 등 7개 시·군이 피해 고사목 수 5천 그루 미만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윤혜림 기자
  • 윤혜림 기자
  • yoon@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