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부동산 불황에 땡처리업자 기승

(앵커)

아파트나 오피스텔 미분양분을 헐값에 넘겨받은 뒤 이를 담보로 대출을 받아 챙긴 일당이 검찰에 적발됐습니다.

땡처리업자들의 한탕 심리와 새마을금고등 제2금융권의 허술한 심사가 문제였습니다.

김상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부산의 한 아파트 단지.

법무사 48살 안모씨와 부산 모 새마을금고 상무 43살 최 모씨는 이 아파트의 미분양 물량에 주목했습니다.

안씨가 미분양된 9세대의 허위분양계약서를 만들자 최씨는 이를 담보로 근저당 설정도 하지 않은 채 30억원을 대출해 주었습니다.

안 씨는 이 돈으로 보증금을 내고도 5억원 정도를 남겼고 상무 최씨도 1억 5천만원을 챙겼습니다>

해운대의 미분양 오피스텔도 먹잇감이 됐습니다.

최 씨는 부동산 업자 44살 신 모씨등 3명과 짜고 미분양 오피스텔 32가구를 분양가의 65% 수준에 사들인 뒤 거래가를 부풀려 104억원을 대출받도록 도왔습니다.

이 과정에서 안씨등은 8천5백만원을 받아 챙겼습니다.

부산지검 동부지청은 이같은 땡처리를 통해 부당이득을 올리거나 불법대출에 가담한 10명을 적발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이들이 보유한 부동산들은 모두 가압류됐습니다.

(김욱준/부산 동부지청 형사3부장"불황이어서 회수안되다보니")

특히 제2금융권에서 담보대출을 심사할 때 분양자의 지급여력을 꼼꼼히 확인하지 않아 선의의 예금주들이 피해를 입을 가능성도 높은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검찰은 붙잡힌 10명 가운데 새마을금고 상무 최씨 등 5명을 구속기소하는 한편, 금융감독원에 관련법률 개선을 요구하기로 했습니다.

KNN 김상진입니다

김상진 기자
  • 김상진 기자
  • newstar@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