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경찰관이 불난 집에 혼자있던 장애인 구조

하반신 마비를 앓는 장애인이
화재 현장에서 경찰관들에게
구조됐습니다.

부산경찰청에 따르면
반여파출소 소속 경찰관들은
지난 20일 저녁 부산 반여동의
4층 건물에서 발생한 화재 당시,
맨손으로 창살을 뜯어낸 뒤
A씨를 구조했습니다.

하반신 마비 장애인인 A씨는
화재 당시 거동이 불가능한 상황이었습니다.

김상진 기자
  • 김상진 기자
  • newstar@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