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학생인권 조례 도의회 제출 기각 “요구

경남미래교육연대가 오늘(26)
경남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경남교육청이 밀어붙이기 식으로
학생인권 조례안을 만들려는 것은
부적절하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학생인권 조례로 다른 지역에서
학교 폭력이 줄었다는 보고와
반대 체의 실체가 없다는 박 교육감의
발언은 신빙성이 없다며
경남도의회에 상정된 조례안을 기각해 달라고 주장했습니다.

새롭게 제출된 학생인권조례에 대한
찬반이 크게 엇갈림에 따라 경남도의회가 어떤 결론을 내릴지 주목됩니다.

박명선 기자
  • 박명선 기자
  • pms@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