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조리 적발 운동부 교기 지정 취소

경남교육청이 학교 운동부의 부조리에 대해 극약처방을 내놓았습니다.

경남교육청은 학교 운동부 가운데 부조리가 적발되면 교기 지정을 취소하고 지도자 인건비 지원을 중단하기로 했습니다.

또 비리로 해임된 운동부 지도자는 경남의 다른 학교에서 재임용하지 못하도록 했습니다.

매년 국민권익위가 발표하는 정부기관 청렴도 평가에서,경남교육청은 운동부 비리가 많아 낮은 청렴도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김성기 기자
  • 김성기 기자
  • skkim@knn.co.kr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