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폐기대상 가스총알’ 은행강도 들었으면 어쩔 뻔

{앵커:
폐기대상인 가스총 총알을 새 것이라 속여 팔아온 총포판매업자들이
무더기로 적발됐습니다.

주로 은행 청원경찰이 쓰는 것인데
불발률이 90%라고 합니다.

은행강도가 들었다 해도 가스총을
쏠 수가 없었다는 얘깁니다.

정기형기자입니다.}

{리포트}
은행 청원경찰이 쓰는 가스총입니다.

격발해보지만 가스가 안나옵니다.

총알의 사용연한이 지나
폐기대상이기 때문입니다.

이런 불량 가스총알과 탄통이
수년동안 전국에 유통됐습니다.

총포판매업자들이 폐기대상을 버리지 않고 다시 팔았기 때문입니다.

세겨져 있는 제조월일을 그라인더로 지운 뒤 다시 각인하거나 스티커를
붙여 눈속임을 했습니다.

은행강도가 들어도 청원경찰이
가스총을 쏠 수가 없었다는 것입니다.

경찰은 불발률이 90%에
이른다고 보고 있습니다.

{전화:음성변조}
{피해 은행 관계자/발사시험을 보통 잘 안해요. 어쩌다가 한번씩하는데… (업체를) 믿고 그런 식으로 거래를 하는거죠.}

경찰이 확인한 판매처만 전국에
약 6천곳, 은행은 물론 공항과 세관, 소년원도 포함돼 있습니다.

경찰은 15개 업체 대표 등 25명을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8곳은 담합하기도 했습니다.

가스총알과 탄통의 유통연한과
제품확인에 대한 법적근거가 없다는 허점을 노렸습니다.

{인터뷰:}
{조현진/부산경찰청 광역수사대 팀장사용연한 법제화와 제조번호 이력제 등 제도적 개선을 통해서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경찰은 재판매된 폐기대상 가스총알이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습니다.

KNN 정기형입니다.

정기형 기자
  • 정기형 기자
  • ki@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