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부산에서 15년만에 남자축구 A매치 확정

{앵커:
다음달에 부산에서 남자축구 국가대표 경기가 15년만에 열리게 됩니다.

지난해에도 유치에 나섰지만
엉망인 잔디상태로 실패했었는데요.

잔디와 시설이 개선돼 이제 국가대표
경기에 문제가 없는 상태라고 합니다.

정기형기자입니다.}

{리포트}

부산 아시아드 주경기장입니다.

잔디가 말끔하게 깔렸습니다.

다음달 7일 이 곳에서 우리나라와
호주의 남자축구 국가대표 친선경기가
펼쳐집니다.

15년만에 부산에서 A매치가
열리는 것입니다.

지난해 8월 A매치 유치를 추진했으나 잔디상태가 나빠 취소되는 망신을
겪었습니다.

유치 실패 뒤 잔디를 전면 교체와
시설 강화에 나섰습니다.

{인터뷰:}
{정정복/부산축구협회 회장/반드시 부산에서 다시 한번 추진을 해야 하겠다는 생각을 가지고 그런 실수를 한번했기 때문에 올해는 좀 더 잔디관리나 이런 것을 역점에 두고 추진했었고…}

남자축구 국가대표 국내경기는
6경기 연속 매진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부산에서 7번째 매진이 기대됩니다.

관람환경 개선이 과제입니다.

아시아드 경기장은
축구 전용구장이 아닙니다.

{StandUp}
{정기형}
경기장과 관람석 사이의 간격은
녹색 천으로 덮는 등 관중이
경기에 집중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기 위한 노력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오는 12월에는 동아시안컵이
부산에서 열립니다.

우리나라와 북한, 일본과 중국 등의
남녀축구 국가대표가 참가합니다.

부산축구협회는 A매치 친선경기와
동아시안컵으로 축구열기를 끌어올려
부산에도 전용구장을 세우는 계기로 삼겠다는 계획입니다.

KNN 정기형입니다.

정기형 기자
  • 정기형 기자
  • ki@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