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대학 캠퍼스, 흡연의 천국

(앵커)

우리사회 대부분의 시설물이 금연구역으로 묶여있지만 대학 캠퍼스는 사실상 흡연이 무제한으로 허용되고 있습니다.

흡연자들에게는 천국이지만 비흡연자들에게는 괴로운 학문의 전당입니다.

이태훈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캠퍼스 곳곳에서 담배를 피우는 학생들을 쉽게 찾아 볼 수 있습니다.

주로 2-3명이 모여서 담배를 피우며 이야기를 나눕니다.

혼자 피우는 학생들도 심심치 않게 만날 수 있습니다.

심지어 교내를 걸어다니며 담배를 피우는 학생들도 있습니다.

야외다 보니 흡연구역도 따로 정해진 곳이 없는 것입니다.

(흡연자/대학생/"학교 안에서 피우고 싶은데 다 피우는 것 같아요. 딱히 건물 안만 아니면…")

학생들이 야외에서 자주 담배를 피운다는 흡연구역입니다. 하지만 흡연구역 어디에도 흡연구역이라는 스티커조차 부착되어 있지 않습니다.

교내에 별도의 흡연구역이 지정돼있다 하더라도 흡연 학생들 상당수가 이를 지키지 않습니다.

캠퍼스 전체가 흡연구역이나 다름없습니다.

비흡연자들은 괴로움을 호소합니다.

(비흡연자/대학생"학교가 평지다 보니, 사람들이 아무곳에서나 담배피우고, 지나가다 냄새도 많이 맡고, 담배재도 맞고… 많이 안 좋아요.")

국민 건강진흥법은 대학의 금연 구역을 학교 시설물로 제한해 건물 밖은 사실상 흡연구역으로 풀려있는 상황입니다.

또 흡연구역 설치에 관한 의무조항이 없기 때문에 비흡연자들의 건강권은 크게 위협받고 있는 상황입니다.

다른 어느 시설보다도 흡연이 자유로운 대학 캠퍼스, 비흡연자들에게는 고통스러운 흡연의 전당입니다.

KNN 이태훈입니다.

KNN관리자  
  • KNN관리자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