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지민, 부산 저소득 학생위해 1억원 쾌척

방탄소년단 지민, 부산 저소득 학생위해 1억원 쾌척

부산 출신의 방탄소년단(BTS) 멤버 박지민씨가 부산지역 저소득층 학생을 위해 사용해달라며 1억원을 기탁했습니다.

부산시교육청은 박씨를 대신해 아버지 박현수씨가 김석준 부산시교육감에게 기부금 1억원을 전달했다고 8일 밝혔습니다.

부산시교육청은 부산예술고와 금사초, 금곡중, 감천중, 부산진여상 등 부산지역 16개 학교 저소득층 학생들에게 이 기부금을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박지민씨는 부산 회동초등학교와 윤산중학교, 부산예술고등학교를 졸업했습니다.

그는 지금은 폐교된 회동초등학교 마지막 졸업식에서 전교생 60명에게 방탄소년단 사인 CD를 나눠주고 졸업생 10명에게 중학교 교복비를 지원하는 등 꾸준히 기부 활동을 펼치고 있습니다. [보도편집부]

작성자없음  
  • 작성자없음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