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버스노조 15일 파업 강행…52시간제 협상 평행선

조회수455의견0

부산 버스 노사가 주 52시간 근무제 도입을 두고 두 차례 노동위원회 조정회의에서 만났지만, 이견을 좁히지 못해 15일 버스 파업이 코앞으로 다가왔습니다.

13일 한국노총 산하 전국자동차노동조합총연맹(자동차노련) 부산 버스노동조합에 따르면 지난 8일과 10일 사용자 측인 부산시 버스운송사업조합 측과 부산지방노동위원회 조정회의를 열었지만, 주 52시간 근무제 도입 관련 핵심 쟁점에 의견 접근을 이루지 못했습니다.

노조 관계자는 “두 차례 조정회의에서도 협상에 전혀 진전이 없었기 때문에 14일 마지막 조정회의에서도 협상이 타결될 개연성은 낮아 보인다”라며 “14일 협상이 최종 결렬되면 쟁의조정을 연장하지 않고 15일 새벽부터 버스 운행을 중단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파업이 현실화하면 서민의 발인 버스 운행이 전면 중단돼 시민들이 큰 불편을 겪을 것으로 우려됩니다.

부산에는 운전기사 5천566명이 144개 노선에서 시내버스 2천511대를 운행하는데, 파업이 강행될 경우 이들 버스 모두가 멈춰섭니다.

시내버스뿐만 아니라 마을버스도 모두 멈춰섭니다.

부산시가 버스 파업에 대비해 비상수송대책을 시행할 예정이지만, 파업이 시작되면 하루 128만명 정도를 운송하는 시내버스 운송분담률이 64% 수준으로 떨어져 큰 혼란이 불가피합니다.

부산 버스노조는 지난 8일 33개 사업장별로 파업 찬반투표를 한 결과 97%(재적 조합원 5천387명 중 5천206명)의 찬성으로 파업을 가결했습니다.

부산지역 마을버스 직할 지부도 파업 찬반투표 결과 찬성률 94%로 파업을 가결했습니다.

부산 버스 노사는 주 52시간 근무제 도입에 따른 근무형태와 감소하는 임금보전 문제를 두고 대립하고 있습니다.

노조는 완전한 주 5일 근무제를 도입해 월 22일만 일 하겠다는 입장입니다.

사용자 측은 시프트제(교대근무)를 도입해 월 24일 근무하자고 맞서고 있습니다.

부산시는 노조가 요구하는 근무형태가 확정되면 운전기사 628명을 신규 채용해야 해 396억원의 비용이 증가하는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반면 사용자 측 주장대로 근무형태가 정해지면 운전기사 114명을 새로 뽑아야 해서 인건비 부담이 70억원 정도 늘어나는 것으로 파악했습니다. [보도편집부]

프로그램:

주요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