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어린이집 비리 드러나…공개는 왜 안하나

{앵커:
유치원 사태를 계기로 보육기관에
대한 학부모의 관심이 더 높습니다.

KNN이 부산시가 실시한 어린이집
감사결과를 입수했는데요.

학부모들이 마땅히 알아야 할 것으로
보이는데 부산시는 현행법을
이유로 공개를 피하고 있습니다.

정기형기자의 단독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해 10월 유치원의 비리 백태가
적나라하게 드러났습니다.

유치원 비리가 붉어진 뒤 부산시는
역시 아이를 돌보는 기관인 어린이집150여곳을 감사했습니다.

KNN이 감사결과를 입수했습니다.

개인 계좌와 보조금 계좌를
섞어 쓰는 것은 기본, 보조금으로
개인식사를 하기도 했습니다.

직원의 성범죄, 아동학대 전력을
제대로 조회하지 않은 곳도 많습니다.

약 250건을 적발했고
1억 2천여만원을 재정회수했습니다.

{인터뷰:}
{서은실/민주노총 공공보육지회 조직부장/보조금하고 보육료, 아이사랑카드로 지급되는 거하고 다 섞여서 회계가 되니까 보조금을 분리해낼 수가 없는거에요. 지도점검을 할때도…}

감사결과를 아는
학부모는 아무도 없습니다.

공개기준을 넘는
위반사항이 없다는 것입니다.

{전화:}
{부산시 관계자/공표라든지 해당 어린이집에 대해 안내하는 부분들은 법령의 뒷받침이 되지 않으면…법을 어겼을 경우 또 저희들 책임이 따르기 때문에…}

정부는 비리 어린이집 공개기준을
낮출 것을 고려하고 있지만 입법은
아직입니다.

어린이집에 아이를 맡긴 학부모들은
작은 적발사항이라도 공개할 것을
원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최진경/참부모학부모회 부산지부 활동가/모든 것이 투명하게 공개되어야 되겠죠. 회계나 사업에 대한 부분을…비공개해야 할 이유는 무언인지 궁금합니다.}

행정기관의 감사가 이뤄지는지도,
결과가 무엇인지도 알 수 없는
현재 상황에서는 학부모들의
불안이 여전할 수 밖에 없습니다.

KNN 정기형입니다.

정기형 기자
  • 정기형 기자
  • ki@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