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통도사에서 모녀가 함께 사고 당해…딸은 사망

{앵커:부처님오신날인 어제(12)
경남 양산의 통도사에서 발생한
차량 돌진 사고로 13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는데요.

숨진 50대 여성과 함께
사고를 당한 70대 노모도
머리를 크게 다쳐 중태여서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습니다.

최한솔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어제 발생한 경남 양산시 통도사 앞 차량 돌진 사고로 1명이 숨지고 12명이 크고 작은 부상을 당했습니다.

이 가운데 숨진 50대 여성 A 씨와
머리를 크게 다친 70대 B 씨는
모녀사이입니다.

부처님 오신날
불교 신자인 어머니와 함께 통도사를 찾았다 사고를 당했습니다.

간호사로 일했던 A 씨는 자신이 일하던 병원에서 시신으로 안치돼
유가족들은 물론 동료 직원들도
슬픔에 할 말을 잃었습니다.

{싱크:}
{병원 관계자/”갑작스러운 사고로 유족들께서 경황이 없고 조용히 장례를 치르길 원하고 계십니다. 병원 측에서도 애도의 뜻을 표하고 있습니다.”}

A씨의 노모도 뇌수술을 받았지만
딸의 죽음조차 모른채 의식불명 중태여서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습니다.

{싱크:}
{병원 관계자/”처음에 (병원에)들어올 때부터 장기손상이 심했습니다. 연령이 고령이라 1차 수술을 했지만 상태가 호전되지 않고 있습니다.”}

부상자 가운데는 부부도 있었지만
다행히 생명엔 지장이 없었습니다.

경찰은 당시 차량운전자가 가속페달을 밟았다는 진술을 토대로 운전미숙에 무게를 두고 내일부터 정식조사에 들어갈 계획이라 밝혔습니다.

KNN 최한솔입니다.

KNN관리자  
  • KNN관리자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