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찾이가는 치매예방서비스, 국가가 책임진다

{앵커:

고령화 사회에 접어들면서
가장 시급한 문제 가운데 하나가 바로 치매인데요,

각 지자체마다 올해
치매예방에서 관리까지
치매 문제 해결에 본격적으로
두팔을 걷어 부치고 있습니다.

윤혜림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70살 이상 되는 어르신들의
가장 큰 걱정은 건강,
그 가운데서도 단연 치매입니다.

{인터뷰:}
{조말년 75세/”시간은 가고, 나이는 먹고 걱정이 많이 되지”}

{인터뷰:}
{박영자 80세/”어디 놓아 뒀는지도 모르고 여기 갔다 저기 갔다 그때는 걱정이 솔직히 된다고…”}

경로당에서
동네 어르신들을 대상으로
일대 일 상담이 한창 진행중입니다.

치매 선별 검사입니다.

{싱크:}
{“(오늘이 몇일입니까?) 오늘이..5월 9일(오늘 요일은?) 목요일”}

이 마을 60세 이상 주민들을
대상으로 하는 치매 예방 사업의 하나입니다.

김해시는 올해 2개 마을을 지정해
기억채움마을로 정하고
치매예방에 들어갔습니다.

{StandUp}
{윤혜림}
이번에 시범마을은 65세 이상 인구가 전체의 30% 가까운 초고령 마을에 해당됩니다.

선별검사를 통해 유소견자는
정밀검사를 실시하고,
주 1회 경로당에서는
미술, 음악등 다양한 인지자극 프로그램도 제공하게 됩니다.

{인터뷰:}
{신길재 김해시보건소 지역보건과장/”특히 의료기관과의 접근성이 떨어지는 곳에 거주하시는 어르신들은 자기가 검사를 받아보지 않는 이상 치매인지를 모르거든요.그래서 저희들이 이렇게 방문을 해서”}

부산시도 치매종합대책을 발표하고
2곳에서 운영중인 치매안심마을을
연내 부산 전역으로 확대한다는
계획입니다.

치매는 개인의 고통 뿐만 아니라 가족, 지역사회까지 함께 고통받는 문제인만큼 정부의 체계적 관리와 역할이 중요한 상황입니다.

KNN 윤혜림입니다.

윤혜림 기자
  • 윤혜림 기자
  • yoon@knn.co.kr
  •  
  •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