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신문 제휴뉴스

온천천 동래교 달리던 택시, 난간 들이받고 추락…2명 사상

조회수318의견0

15일 오전 5시 21분께 부산 동래구 온천천 동래교 위를 달리던 택시가 보행자 난간을 들이받고 7m 다리 아래로 추락했다.

이 사고로 택시 기사 A(61)씨가 병원으로 옮겼으나 숨졌다.

승객 B(53)씨도 의식불명 상태로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경찰은 “택시가 추락한 정확한 사고 원인을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디지털콘텐츠팀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