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신문 제휴뉴스

이낙연 총리 “국토부 김해공항 확장안 문제점 없는지 살펴볼 것”

조회수437의견0

- “검증단-국토부 합의 안되면
- 총리실서 조정할 수 밖에 없어
- 총선서 합당한 역할 하겠다
- 대선얘기 지금은 부담스러워”

이낙연 국무총리는 15일 동남권 신공항 문제를 총리실이 나서서 해결하겠다는 뜻을 재확인하면서 “부산 울산 경남 검증단이 내린 결론을 놓고 국토교통부가 상세하게 검증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낙연(가운데) 국무총리가 15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한국신문방송편집인협회 주최 토론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 총리는 이날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한국신문방송편집인협회 토론회에 참석해 “부울경 검증단이 김해신공항(김해공항 확장)은 안 되겠다는 결론을 냈다. 국토부는 이에 관한 상세한 자료를 요청한 것으로 알고 있다. 국토부가 부울경 검증단의 말씀을 상세히 검토하겠다는 뜻으로 이해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이를 수용할지 어떨지, 국토부가 어떤 결론을 낼지는 모르겠다”며 “검증단과 국토부 사이에 끝내 조정이 이뤄지지 못한다면 총리실이 조정할 수밖에 없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이 총리는 김해신공항 재검증 문제와 관련해 정치적 고려가 반영되는지에 관한 질문을 받고 “목표를 정해놓고 갈 수는 없는 문제”라며 “부울경 검증단이 김해공항 확장이 잘못됐다고 한다면 ‘그 주장이 합당한지, 국토부 주장은 무엇인지’를 검증해야 할 것”이라고 대답했다.

최근 각종 여론조사에서 차기 대선주자 1위로 떠오른 이 총리는 ‘총선에서 합당한 역할을 하겠다는 언급이 지역구 출마를 염두에 둔 것이냐’는 질문에는 “정부·여당의 일원이기 때문에 시킨다면 합당한 역할을 하겠다는 것”이라며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이에 대해 진지한 말씀이 아니라고 했는데 제대로 보신 것”이라며 직접 언급을 피했다. 대선 출마 여부에 대해서는 “저로선 좀 부담스럽다”며 “지금 그런 이야기를 할 때가 아니다. 마음의 준비도 그렇게 단단히 돼 있는 것이 아니다”고 말했다. 

김태경 기자 tgkim@kookje.co.kr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