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광역시
※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최첨단 암 치료기, 중입자가속기 구축 MOU

ST/부산에 최첨단 암 치료기, 중입자가속기 구축사업이 재개됐습니다. 사업 추진기관의 자금 사정으로 주춤했던 본 사업은 서울대병원의 공모 선정이후 빠르게 추진되고 있는데요, 2023년 중입자가속기를 통한 첫 암환자의 치료가 가능할 전망입니다.


VCR/지난 10일, 기장군의 ‘동남권 방사선 의·과학산단’ 내 중입자치료센터에서 부산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기장군, 서울대병원이 중입자가속기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습니다.

2010년 시작한 중입자가속기 구축 사업은 기존 주관기관의 분담금 확보 차질로 지연되다가 재작년 서울대병원이 새로운 주관기관으로 선정되면서 예산 규모와 사업기간 조정 등을 거쳐 재착수에 이르게 됐습니다. 중입자가속기는 2023년 완공, 첫 환자 치료를 목표로 진행중입니다.


우홍균 중입자가속기사업단 단장 : 중입자가속기는 탄소를 빛의 속도에 가깝게 가속하여 정상세포를 최대한 보호하면서 암세포에만 중점적으로 에너지 전달해 치료효과는 높이고 치료횟수는 대폭 단축 가능한 장비이다.


중입자가속기 구축을 계기로 환자 치료에 대한 협력체계를 구축하고 지역 의료진들의 치료 기술 고도화에 협력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이를 위해 중입자가속기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에 이어 서울대병원과 지역의료기관 간 상호 교류·협력을 약속했습니다.

김연수 서울대학교병원 진료부원장 : 중입자가속기 도입의 의의와 이번 협약의 가치


중입자가속기는 전세계 11곳 밖에 설치되지 않은 최첨단 암치료기입니다. 국내·외 난치성 희귀 암환자의 치료에 큰 기대를 모으는데요, 2023년 이후 국가 의료기술의 향상은 물론, 부산이 세계적인 암 치료와 의료허브 도시로 도약하는 계기가 될 거라는 전망입니다.


본 콘텐츠는 KNN 멤버로 가입한 외부사용자가 직접 업로드 한 것으로 KNN과 어떠한 제휴관계도 없습니다.

프로그램:

부산광역시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