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정가소식-안철수-문재인측 치열한 진실공방

(앵커)
안철수전교수의 재보선 출마가 정치권에 큰 파장을 불러일으키고 있습니다.

영도 재선거 새누리당 후보는 김무성전의원이 유력해지는 분위기입니다.

한주간의 정가소식,송원재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안철수전교수와 문재인전후보측이 대선 단일화과정에서의 협상내용을 놓고 진실공방을 벌이고 있습니다.

안전교수측이 유세지원조건으로 미래대통령을 거론해 달라고 요구했다는 것이 골자입니다.

안전교수가 직접 나서 부인하며 불쾌감까지 보였지만 문전후보측이 다시 반박하면서 논쟁이 격렬해지고 있습니다.

양측의 이같은 갈등은 대선에서의 친노책임론과 연결되면서 야권 주도권 싸움으로 전개되고 있습니다.
=============================
안철수전교수를 의식한 민주당이 갑자기 각종선거 후보경선에 시민참여등을 내용으로 하는 정치혁신안을 발표하고 나섰습니다.

안전교수의 대표브랜드인 새정치 부문에서 밀리지 않겠다는 전략의 하나입니다.

하지만 지역정당을 벗어나는 문제등 개혁핵심은 빠져있다는 지적입니다.

현재 민주당 친노주류의 대선패배 책임론이나 기득권 내려놓기가 전제되지 않는한 설득력있는 정치개혁은 어렵다는 분석입니다.
=================================
부산 영도재선거 새누리당 후보는 김무성전의원이 유력할 것으로 보입니다.

김전의원의 사전정지 작업으로 김전의원을 제외하면 별다른 대안이 없는 상황입니다.

또 안철수전교수측도 후보를 내지 않는다는 방침이어서 새누리당으로서는 그만큼 변수가 줄었기 때문입니다.
===============================
정부조직개편안을 둘러싼 여야갈등이 이번주말 마무리될지 주목됩니다.

박근혜대통령은 오늘 검찰총장등의 임명을 끝으로 정부요직 인선을 마무리하면서 정치권에 개편안 처리를 압박하고 있습니다.

또 민주당 내에서도 개편안보다는 안철수전교수가 출마하는 재보선 대비에 치중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습니다.

knn 송원재입니다.

송원재  
  • 송원재  
  •  
  •  

프로그램: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