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롯데, 실책 줄여야 우승한다

(앵커)

중요한 경기일수록 기본에 충실해야 합니다.

야구에서 기본은 수비.

롯데가 우승으로 가기 위해서는 수비 실책부터 줄여야 우승 확률을 높일 수 있습니다.

정수영 아나운서가 전합니다.

(리포트)

놓치고…

또 놓치고…

이번에는 송구 실패까지…

이 모든 실책이 실점으로 연결됐습니다.

결국 이 날 롯데는 넥센을 상대로 2대4로 경기를 내주고 말았습니다.

줄곧 기본기를 강조했던 김시진 감독은 아쉬움을 드러냈습니다.

(김시진/롯데 자이언츠 감독
"지금 그런(실책)부분을 최소화시켜야 한다고 선수들한테 이야기한 부분이고남은 기간 그런 부분을 다시 한 번 되짚고 넘어서…")

지난 시즌 롯데는 실책 83개로 이 부분 3위를 기록했습니다.

포스트 시즌에서도 실책으로 우승 문턱에서 미끄러졌습니다.

결국 우승으로 가기 위해서는 수비 안정이 절대적입니다.

(이대호/프로야구 전문기자
"롯데가 지금 3년째 수비를 제일 강조하고 있거든요. 올 해 롯데가 공필성 코치도 들어오고 하면서 수비 조직력이 작년보다 좋아지지 않을까 예상하고 있습니다.")

경기는 결과도 중요하지만, 과정도 중요합니다.

김시진 감독의 말처럼, 팬들이 납득할 수 있는 경기를 하는 것이 필요합니다.

"올 시즌 롯데는 한 방이 사라졌기 때문에 그 만큼 박빙의 승부가 예상됩니다. 수비가 중요하다는 이야기입니다. 뼈아픈 실책 하나가 경기 패배로 이어질 수 있습니다.
KNN 정수영입니다."

프로그램:

넥센그룹 전체뉴스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