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신문 제휴뉴스

숨진 아버지 5개월간 방치한 20대 긴급체포

조회수181의견0

자신의 폭행으로 숨진 아버지를 집안에 5개월 동안 방치한 20대가 긴급체포됐다.

경기 수원남부경찰서는 존속상해치사 등 혐의로 A(26) 씨를 긴급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22일 밝혔다.
 

   

A 씨는 21일 오후 7시5분 “집에 사람이 죽어있다. 아버지가 누워있다”며 112에 신고했다.

출동한 경찰은 수원시 권선구 A 씨 자택 화장실에서 A 씨의 아버지 B(53) 씨의 시신을 발견했다. 시신은 갈비뼈가 부러졌고 미라화가 진행 중이었다.

시신을 살펴본 경찰은 추궁 끝 A 씨로부터 “내가 아버지를 때렸다”는 진술을 받아냈다.

A 씨는 “지난해 12월 아버지와 말다툼을 했고, 아버지의 얼굴 등을 주먹으로 두세번 때렸는데 피가 났다. 아버지가 피를 닦으러 화장실에 들어갔다가 넘어지는 소리가 들려 가보니 의식 없이 쓰러져 있었다”는 취지로 말했다.

A 씨의 집은 화장실이 2개여서 A 씨는 그동안 다른 화장실을 사용했으며 별다른 정신병력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A 씨 부자는 직업이 없어 작은아버지가 경제적 지원을 해줘 B 씨의 신변에 이상이 생긴 사실을 주위에서 알지 못했다.

경찰은 A 씨에 대한 조사를 마치는대로 구속영장을 신청하고 22일 B 씨의 시신을 부검해 자세한 사망원인을 확인할 방침이다. 유정환 기자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