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면낭독기 또는 키보드를 사용하시는 경우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을 클릭하세요
새창으로 동영상 재생

진주 백악기 화석 훼손에 도굴까지

{앵커:
행정당국의 무관심 속에
하천변에 있는 진주 백악기 화석산지가 훼손되고 점차 사라질 위기에
놓였습니다.

심지어 도굴 흔적들도
잇따라 발견됐습니다.

이태훈 기자가 현장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수퍼:진주 유수리 백악기 화석산지}
진주 유수리 백악기 화석산지입니다.

하천변에서는 조개와 거북 등껍질
화석이 잇따라 발견됩니다.

악어 이빨은 물론이고
공룡 뼈조각 화석만 2백여개가 발견된 곳이기도 합니다.

{StandUp}
{수퍼:이태훈}
“이곳은 1억 2천만년 전
백악기 시대에 어떤 생물들이 살았는지 알 수 있기 때문에 학술적으로도 그 가치가 매우 높은 곳입니다.”

1997년 천연기념물로도 지정됐지만
관리는 부실합니다.

{수퍼:화석 도굴 흔적도 잇따라 발견}
곳곳에서 조개 화석을 도굴해 간
흔적들이 발견됩니다.

자로 잰 듯 제법 넓은 면적을 통째로 떼간 흔적도 있습니다.

하지만 감시 장비는 CCTV 3대가
전부입니다.

{수퍼:자연침식으로 화석 사라질 위기}
특히 이곳은 남강댐 물이 방류되는
구간이어서 강물에 의한 자연침식으로 화석이 점차 사라질 가능성도
높습니다.

{싱크:}
{수퍼:김경수 진주교대 교수/”풍화 침식의 위험이 있는 것은 자체적으로 수습해서 구제발굴을 해서 부분적으로 화석들을 모아 두어야…”}

진주시는 어쩔 수 없다는 입장입니다.

{싱크:}
{수퍼:원상호 진주시 문화예술과/”지금 하천변이기 때문에 여태까지 문화재청이나 지자체에서 크게 손을 댈 수 없는 부분이 많이 있어요.”}

{수퍼:영상취재 안명환}
지금이라도 제대로 된 화석 관리가
이뤄질 수 있도록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는 지적입니다.

KNN 이태훈입니다.

이태훈 기자
  • 이태훈 기자
  • lth4101@knn.co.kr
  •  
  •  

의견쓰기